삼성전자 상금 8000만원 걸고 해킹방어대회 연다 (김종 교수)
June 8, 2017
4차 산업혁명의 중심에서 국가 발전에 날개 달 터 (서영주 소장)
June 9, 2017

대한민국 대학 서열, 믿을만한가? (서의호 교수)

`대학평가 전문가`로 알려진 서의호 포스텍 교수가 최근 `일등대학 꼴등대학`(마인드탭)을 펴냈다.

한국대학랭킹포럼 대표와 영국 타임스고등교육(THE) 평가자문위원으로 있는 그는 포스텍에선 대학평가위원장을 맡아 2010년 포스텍을 THE 평가 28위에 올려놓았다. 주요 세계 대학평가 가운데 국내 대학 최고 순위로 남아있다.

`일등대학 꼴등대학`은 서 교수의 대학평가위원장을 지낸 지난 10년 간의 다양한 경험으로 각종 자료를 모아 집필했다.

서 교수는 “본인으로서는 아직 부족한 책이고 좀 더 다듬어야 하지만 시작이 반이다라는 심정으로 썼다”면서 “이 책을 통해 전통적인 대학 서열에 허점이 있는가? 각종 매체의 대학 서열을 믿을만 한 것인가? 대학 서열을 바뀔 수 있는가? 그렇다면 어떤 대학을 선택하는 것이 좋을까? 이런 것들을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했다.

`일등대학 꼴등대학`은 대학과 신분동질화(SS) 욕구, 대학 서열(랭킹) 바뀔 수 있다, 어떤 대학이 좋은 대학인가?, 대학 서열(랭킹)의 허와 실, 바람직한 대학상 등 5장으로 구성돼 있다.

서 교수는 타인의 기대나 관심으로 인해 좋은 결과를 얻게 되는 현상인 로젠탈 효과를 소개하면서 우리 사회의 강박적 교육 시스템을 반성하고 우리 자녀들이 적성에 맞고 행복한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는 올바른 방향의 교육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 그는 수험생들의 대학선택에 있어서 소위 `신분동질화(Status Synchronization·자기자신을 그 집단의 신분과 동질화 시키려는 욕망)`의 유혹에서 벗어나기는 쉽지 않다면서 수험생들이 신분동질화에 의한 대학선택과 실제로 나타난 대학간의 우열에 기초한 대학 선택에 있어 최적의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사회적 인식의 변화 등이 필요함을 주장한다.

서 교수는 능력이 존중되는 사회 등 바람직한 대학상으로 사회적 수요에 부합하는 전공, 차별화된 교육모델, 사회가 인정하는 교육성과 등을 꼽고 대학의 서열을 피할 수 없다면 일등대학이 되기 위한 노력은 선의의 경쟁이라고 말한다.

그는 “경쟁에 있는 곳에 서열은 항상 존재한다. 국가도 서열이 있고 모든 제품에는 제품별로 서열이 있다. 올림픽은 메달로 서열을 메긴다. 대학의 서열을 피할 수 없다면 일등대학이 되기 위한 노력은 선의의 경쟁이다 그리고 일등대학과 꼴등대학을 명확히 판단할 수 있는 것은 수험자의 몫일 것이다”라고 적고 있다.

<관련기사>

경북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