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인공지능(AI) 전문가 양성 심화과정(1기) 입과식
July 11, 2017
4차 산업혁명 준비하는 융합교육…포스텍-포스코인재창조원 AI 전문가 육성
July 24, 2017

‘일하는 문화’ 통하는 네이버랩스-XRCE, 학계서 더 주목 (한보형 교수)

네이버 자회사 네이버랩스는 평소 공동연구 활동 등으로 여러 대학 연구진들과 교류를 하고 있다. 신진우 카이스트(KAIST) 전기전자공학부 교수와 한보형 포항공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도 그렇게 네이버랩스와 인연을 맺었다. 두 교수는 XRCE 인수와 관련, 네이버에 이 같이 소감을 밝혔다.

신진우 교수는 XRCE에 대해 “과거 20년간 관련 분야 최우수 학회인 NIPS, ICML, ACL, CVPR에서의 논문들과 다수의 경진대회 우승으로 그 실력을 입증해왔다”며 “특히 프랑스는 전통적으로 AI의 근간이 되는 수학, 전산분야에서 강하며 이번 인수를 통해 유럽의 우수한 AI 인재와 국내 최고 수준인 네이버랩스 연구진들간의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한보형 교수도 “네이버는 제록스 유럽 연구소의 우수 인력과 인지도를 동시에 얻음으로써 세계적인 AI 회사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국내 네이버랩스의 주요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한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긍정적으로 봤다.

또 한 교수는 “이번 인수는 네이버의 컴퓨터 비전 및 기계학습 분야에 대한 투자 의지를 직접적으로 보여준 사건으로 생각된다”며 ”국내 소프트웨어 기업이 기술적 우수성을 바탕으로 해외 유수 기업들과 치열하게 경쟁하는 그림을 빠른 시일 내에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네이버 역시 XRCE 인수에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일하는 문화’가 통하기에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본다는 것이다. XRCE가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을 뒤로 하고 네이버랩스와 손잡은 이유도 ‘일하는 문화’에서 공통점을 발견했기 떄문이라는 게 네이버 설명이다.

네이버에 따르면 네이버랩스는 직원 개개인을 최고 전문가로 인정하고 있다. 연구자 본인이 근무시간을 설정할 수 있는 책임근무제 시행은 물론 연구원들이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업무 절차를 도와주는 ‘오피스 어드민 제도’가 자리 잡으면서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의사결정 과정을 간소화하고 직급에 관계없이 누구와도 협업이 가능하도록 프로젝트 구성의 기회를 주는 것도 네이버가 꼽은 네이버랩스의 강점이다.

XRCE도 네이버랩스와 유사한 ‘직원’ 중심의 조직문화를 갖추고 있다. 국외 구직사이트 글래스도어(Glassdoor)엔 XRCE 전현직 직원들이 꼽은 XRCE의 장점으로 ‘토론을 중시하는 수평적인 문화’, ‘프로젝트와 학술연구에 대해 열려있는 기회’ 등의 내용이 올라와 있다. XRCE는 채용 관련 페이지에 ‘일하는 직원’이 중심이 된 다양한 제도를 시행 중이라는 점을 공지하고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실사 과정에서 자유롭고 가감 없는 기술적 질의와 대화를 통해 서로의 전문성을 확인하는 한편, 오직 기술 향상을 위해 격의 없는 토론이 이어졌다”며 “다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인수전에 뛰어들었음에도 XRCE가 네이버랩스와 함께 하기로 한 결정적 이유에는 XRCE 연구원들이 네이버랩스의 기업문화를 직접 경험했다는 점 역시 크게 작용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