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도 인공지능·빅데이터·IoT 분야
『오픈소스 커뮤니티 그룹』 참여자 모집 공고
June 18, 2018
포스텍, SK하이닉스와 머신러닝 인력 양성
July 9, 2018

‘자율주행자동차’ 연구 위한 딥러닝 연구 개발

GIST·POSTECH 연구팀, 자율주행 딥러닝 기술 개발 사업자로 선정 돼… 4년 간 34억 원 지원
생생한 도로현장의 데이터셋 구축…자율주행분야 선두주자 기대

광주과학기술원(GIST)과 포스텍(POSTECH) 공동연구팀이 예상치 못한 사고 등 자율주행에 영향을 미치는 도로상황을 빅데이터로 구축하고, 이를 인지할 수 있는 기술개발에 나선다. 안전하고 원활한 자율주행차 운행에 기여할 전망이다.

GIST(총장 문승현)는 이용구 기계공학부 교수와 김대진 포스텍 교수 연구팀이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로부터 오는 2022년까지 4년간 34억원을 지원받아 '자율주행에 영향을 미치는 비정형 동적특성인지 오픈 데이터 셋 및 인지처리 기술개발'에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연구팀은 기존에 자율주행차가 인지할 수 없었던 교통사고나 공사현장 등 갑작스러운 상황에서 경찰관이나 안전요원의 수신호, 갑자기 도로로 뛰쳐나오는 보행자 등 특수한 대규모 데이터를 수집해 구축한 뒤 딥러닝 기술로 인지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이용구 교수팀은 도로에서 비정형화된 동적특성를 분석해 영상 및 이미지 31만개로 데이터 셋을 구축할 방침이다. 김대진 교수팀은 데이터를 활용해 딥러닝 알고리즘으로 다양한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동작할 수 있는 인지처리 기술 개발을 담당한다.

향후 임베디드 시스템에서 작동할 수 있는 보행자 검출 및 추적 소프트웨어(SW)와 경찰관 및 교통안전요원 검출 SW, 교통 수신호 인식 SW 등을 개발해 기업체에 제공할 예정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과제가 완료되면 도로상의 데이터를 분석, 사고나 교통통제 상황에서도 자율주행차의 행동 패턴을 미리 설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국내 기업과 연구단체에 빅데이터를 제공해 자율주행차 신뢰도 향상에 크게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용구 교수는 “다양한 도로 상황에서의 데이터 셋과 사물 인지처리기술을 합쳐 정형화되지 않는 특수상황에서도 융통성 있게 선택을 할 수 있는 기술개발이 목표”라며 “우리나라가 미래 자율주행차를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원문>

전자신문, 아시아 경제

<관련교수>

김대진 교수

Syracuse University, 1991


소        속    포항공과대학교 컴퓨터공학과,
                     정보통신연구소 AIBD 센터 참여교수
연  구  실     Intelligent Media Lab.
사  무  실     공학2동 223호
연구분야    Biometrics, Video Surveillance, Face Analysis, Gesture and Human Motion Analysis, Human Robot(Machine, Vehicle) Interaction

Contact Information
☎ 054-279-2249